2022 offroad
CAMPAIGN STORY

‘나’는 내가 이겨낼 수 없는 것들에 대해서
두려워하지 않기로 했다.

내 힘으로 할 수 없는 일에 도전하지 않으면
내 힘으로 갈 수 없는 곳에 이를 수 없다.

갈 만큼 갔다고 생각하는 곳에서
얼마나 더 갈 수 있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참을 만큼 참았다고 생각한 곳에서
얼마나 더 참을 수 있는지 그 누구도 모른다.

문제는 익숙해져 길들여진 내 마음이다.

내가 나답게 생각하지 않고
나답게 행동하지 않았다면

나는 내가 아닌 다른 누구의 ‘나’로
그저 맞춰진 대로 살고 있었을 것이다.

나를 넘어서야 이곳을 떠나고
나를 이겨내야 그곳에 이른다.

결국 모든 것이 나로부터
시작되는 것이다.

그래서 나는 그 누구의 김우빈이 아닌
‘나다움’으로 ‘나’를 채운 김우빈으로 살고 있다.

나를 다스려야 뜻을 이룬다.
모든 것은 내 자신에게 달렸다.

GO YOUR OWN ROAD, offroad